닫기

생각나눔터

생각나눔터

하조마을에서의 잊지 못할 아름다운 추억

별과 달과 반딧불이 반짝이는 하조마을

맑은 공기와 함께하는 편안한 시간, 하조마을에서 즐기는 힐링체험

중고차!!!

  • 관리자 (appkorea171)
  • 2009-12-07 12:08:00
  • hit72
  • vote1
  • 59.0.28.67
책상 위에 올려둔 휴대폰이 울렸다.
"여보세요?"
"네, 혹시 여기 주차되어 있는 차 주인이세요?"
"네, 그런데요?"
대답과 함께, '차를 어디에 주차해 두었지?'라고 자문하며 차를 빼달라는 건가 생각했다.
"혹시 차 파실 생각 없으세요?"
"@.@"
 
지나가다가 내 차를 보고 마음에 들었던 모양이다.  하긴 13년이 넘었으니 누가 봐도 부담
없는(?) 차이긴 하다.  그는 근처에서 컴퓨터 부품 가게를 운영하는데 자신에게 딱 필요한
차량이라고 했다.  세상에 내 차를 탐내는 사람도 있구나 싶은 것이 유쾌하기는 했지만 나에
게도 필요한 차량이다.  그 정도 차량은 벼룩시장만 찾아봐도 30만원이면 충분히 구할 수 있
을 거라고 조언을 해주고 전화를 끊었다.
그뿐 이 아니다.  도대체 누가 저런 차량을 담보로 대출을 해준다고 하루에도 몇 장씩 '자동
차 담보대출' 명함이 꽂혀 있고는 했다.  물론 명함을 꽂아둔 사람은 업주와 무관한 아르바
이트생에 불과하겠지만 차를 사고 싶다는 뜬금없는 전화를 받았을 때처럼 약간의 실소를 머
금게 한다.
지금은 차량을 바꾸었다.  여전히 중고 차량이기는 하지만 예전에 비하면 벤츠도 부럽지 않
은 차종 변경이다.  그러나 신기하게도 차량을 바꾼 후부터는 단 한 번도 '자동차 담보대출'
명합이 꽂힌 적이 없다.  열심히 명함을 돌려봐야 소득이 없었던 그들이 영업장소를 변경했
을 확률이 높다.  만약 그렇다면 이 동네는 가난한 동네일까? 아니면 부자 동네일까?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용약관
  • 관리자

광양 하조 산달뱅이마을 전라남도 광양시 봉강면 하조길 42-19

대표: 산달뱅이마을

TEL. 061-763-3954 E-mail. kypsh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