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생각나눔터

생각나눔터

하조마을에서의 잊지 못할 아름다운 추억

별과 달과 반딧불이 반짝이는 하조마을

맑은 공기와 함께하는 편안한 시간, 하조마을에서 즐기는 힐링체험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자

  • 관리자 (appkorea171)
  • 2009-11-26 14:13:00
  • hit15
  • vote0
  • 59.0.28.67
약 2주 전 몸담고 있는 운동 클럽에서 신입회원 환영식이 있었다.
환영식이라고 해봐야 20여명이 모여 식사하고 호프 한 잔씩 마시는 자리다.
분위기가 무르익어갈 무렵,
신입회원들이 돌아가며 자기소개를 했다.
근데 신입회원 중 막내 녀석이 이런 멘트를 날렸다.
 
“지금 제가 이런 그늘에 있을 수 있는 것은
누군가 나무를 심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영화제 시상식에서 배우 황정민이 남겼던 유명한 수상 소감을 빌리자면,
선배님들이 차려놓으신 밥상에 숟가락만 들고 앉게 되었으니
까마득한 후배로서 감사하고
열심히 운동해서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는 뜻이다.
 
황정민이 일명 ‘숟가락’ 수상 소감으로 많은 팬들을 감동시킨 것처럼
녀석 역시 그 멘트로 모든 회원들의 가슴을 쿵하고 울려버렸다.
나 역시 집으로 돌아오면서 내내 ‘나무와 그늘’에 대해서 생각했다.
무더운 여름 그늘에서 쉴 수 있는 것은
분명 오래 전에 누군가 그곳에 나무를 심었기 때문이다.
그늘이 고맙기 이전에 나무를 심은 누군가에게 감사하는 것이 순서다.
 
이제 곧 12월이다.
우리가 누리고 있는 수많은 축복들이
그저 스스로의 몫이라고 여기는 무덤덤함에서 벗어나
작고 사소한 것이라도 감사할 수 있는 마음을 가져야 할 때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용약관
  • 관리자

광양 하조 산달뱅이마을 전라남도 광양시 봉강면 하조길 42-19

대표: 산달뱅이마을

TEL. 061-763-3954 E-mail. kypsh2@naver.com